삼성, 올 하반기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과제 45건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좌측 위부터 시계방향) 김수봉 서울대 교수, 이상민 서울대 교수, 장호원 서울대 교수, 박문정 포스텍 교수, 노삼혁 홍익대 교수, 이지운 KAIST 교수, 윤준보 KAIST 교수.
(좌측 위부터 시계방향) 김수봉 서울대 교수, 이상민 서울대 교수, 장호원 서울대 교수, 박문정 포스텍 교수, 노삼혁 홍익대 교수, 이지운 KAIST 교수, 윤준보 KAIST 교수.
삼성은 미래기술육성사업 2014년도 하반기 지원 과제로 총 45개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양자장론 및 초끈이론 연구(이상민 서울대 교수), 차세대 원자로 중성미자 실험 과제(김수봉 서울대 교수), 랜덤 슈뢰딩거 연산자의 고유치 분포 연구(이지운 KAIST 교수) 등 19건이 선정됐다.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태양광 물 분해 광 전극 개발 과제(장호원 서울대 교수), 초소형 고분자 엑츄에이터 연구(박문정 포스텍 교수) 등 14건이 뽑혔다.

정보통신기술(ICT) 창의과제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 실현을 위한 뉴메모리 플랫폼 개발(노심혁 홍익대 교수), 신개념 MEMS 패키지 연구(윤준보 KAIST 교수) 등 12건이 선정됐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기초과학 ▲소재기술 ▲ICT 창의과제 등 3대 분야에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을 출연해 국가 미래기술 육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은 지난해 8월 미래기술육성사업 시행 이후 현재까지 일반 지원과제 111건, 지정테마 지원과제 10건 등 총 121개 지원과제를 꼽았다.


소재기술 분야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한 김성근 서울대 교수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이 회차를 거듭할수록 과제의 질이 높아지는 것을 실감했다”며 “노벨상 수상자 등 해외심사에 참여한 해외 석학들도 한국 과학자들의 제안과제 질이 향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 교수는 “치열한 토론을 통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과제를 선정하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일반 지원과제는 인터넷을 통해 수시 접수해 연 2회 선정하고 있다. 별도의 지정테마 지원과제는 매년 한 차례 선정한다.

내년도 상반기 사업은 오는 12월19일까지 과제를 접수해 내년 1월에 서면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5:32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5:32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5:32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5:32 09/21
  • 금 : 1967.10상승 13.415:32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