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눈물, 수치스러운 망언에 ‘농락당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클라라 눈물’

배우 클라라가 영화 ‘워킹걸’의 정범식 감독의 발언에 눈물을 참아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2월 9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워킹걸’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클라라, 조여정, 정범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범식 감독은 영화 촬영 중 가장 민망했던 순간으로 진동 속옷을 테스트하는 장면을 언급했다. 정범식 감독은 “진동 속옷이 실제로 없는 상품이라 고민이 많았는데 촬영 전날 클라라가 소품으로 있는 기구 중 하나를 빌려가도 되냐고 묻더라”고 말했다.


정 감독은 이어 “해당 장면을 촬영하는 날 클라라가 본인 핸드폰으로 소리를 녹음해와 컨펌을 부탁했다”며 “좁은 공간에서 신음소리를 녹음한 걸 들으려니 어찌할 바를 모르겠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클라라는 정 감독의 갑작스러운 발언에 당황스러웠는지 얼굴이 빨개질 정도로 눈물을 꾹 참는 모습을 보였다. 정 감독의 해당 발언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은 “여배우 입장을 생각하지 않은 도 넘은 마케팅”이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일각에서는 아직 영화가 개봉하지 않은 상황에서 별점 1점을 주는 ’별점 테러‘를 감행하는 상황이다.


한편, 영화 ‘워킹걸’은 하루아침에 회사에서 해고당한 커리어우먼 보희(조여정 분)와 폐업 일보 직전인 성인용품숍 CEO 난희(클라라 분)의 엉뚱하고 후끈한 동업 스토리를 그란 영화로, 2015년 1월 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영화 ‘워킹걸’>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