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코르,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로 사명 변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코르,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로 사명 변경
호텔 체인 그룹 아코르(Accor)가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로 사명을 변경하며 새로운 슬로건인 필 웰컴(Feel Welcome)과 함께 새로운 로고를 선보였다. 

그리고 자사의 예약사이트인 아코르호텔스닷컴(AccorHotels.com)의 비즈니스 모델을 변경했다.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의 이번 사명 변경은 자사의 디지털 플랫폼인 아코르호텔스닷컴 (AccorHotels.com)과의 연계성을 높이는 한편 호텔 비즈니스 분야에서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의 선도적인 기업 리더쉽과 브랜드 영향력을 더욱 확고히 하고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를 중심으로 하는 호텔산업 생태계 구축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새롭게 채택된 슬로건인 ‘필 웰컴(Feel Welcome)’은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가 모든 고객 서비스에서 강조하고 있는 바를 단순, 명료하게 표현한 것으로, 접객 서비스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친절과 환대를 함축하고 있다.

이는 투숙객뿐 만 아니라 호텔 직원 그리고 협력업체 등에게도 적용되며 아코르호텔스가 이들 모두에게 수준 높고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을 의미하고 있다.

그룹의 포부를 반영하는 새로운 로고는 짙은 블루 계열의 힘있고 웅대한 글자체가 특징이며, 그룹의 심벌로 사용되는 벌꿀색 기러기는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 브랜드의 상징으로 모바일 앱의 아이콘으로도 사용되고 있으며 그룹의 공동체 정신과 결의 및 여행을 의미한다.

또한,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는 자사의 예약사이트인 아코르호텔스닷컴(AccorHotels.com)을 자사의 호텔 외에 체인호텔을 제외한 전 세계 단독호텔로 예약 서비스를 확대하며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5년 6월말부터 단독호텔 파트너에 대한 서비스를 개시하고, 2015년 7월부터 고객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호텔 예약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아코르호텔스는 우선적으로 전 세계 3백여 주요 도시에 소재한 1만여 개 호텔 검색 및 온라인 예약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가 자사의 유통 채널을 오픈 마켓으로 확장하는 것은 그간 호텔 비즈니스 모델을 새롭게 접근하고 고민해 온 결과로, 자사의 강력한 디지털 수단을 단독 호텔에게도 제공하는 한편 고객에게는 좀 더 많은 호텔과 목적지를 제공함으로써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자 함에 있다고 밝혔다.

아코르호텔스(AccorHotels) 그룹의 세바스티앙 바진 (Sébastien Bazin) 회장은 “아코르호텔스는 새로운 변화를 통해 앞으로도 더 멀리, 더 빠르게 진보할 것으로, 향후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선도하는 호텔기업으로서의 혁신과 발전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픈 마켓 진출과 아코르호텔스 신규 앱 출시는 디지털 생태계의 콘텐츠 활성화와 함께 호텔 비즈니스 개척자인 아코르호텔스 그룹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제공=아코르 앰배서더 코리아(Accor Ambassador Korea Hotel Management)>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