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기프트카드 미사용액 연간 70억원 ‘꿀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사, 기프트카드 미사용액 연간 70억원 ‘꿀꺽’


연간 70억원 안팎의 기프트카드 잔액을 신용카드사들이 수익으로 챙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정무위 오신환 새누리당 의원에게 금융감독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8개 신용카드사들이 연간 70억원 안팎의 기프트카드 낙전 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낙전 수입이란 정액 상품에서 구매자가 제공 금액을 사용하지 않아 발생하는 수입을 일컫는다. 대다수 소비자들이 현금성 상품인 기프트가트의 잔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환급 방법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잔액을 포기한다.

카드사들은 일정 유효기간이 지난 미사용액은 부가수익으로 계산하고 있다. 기프트카드 미사용액은 2013년 63억5000만원 2014년 77억3200만원, 올해 상반기 중 34억4600만원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KB카드, 롯데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는 미사용액을 전액을 수익으로 분류한다. 비씨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는 수익 귀속액을 회계상으로 따로 분류하지는 않지만 타 카드사처럼 수익으로 잡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오신환 의원은 “신용카드 명세서에 기프트카드 미사용액 조회 시스템을 명시하고 주기적으로 홍보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훈
한영훈 [email protected]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23:59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23:59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23:59 12/06
  • 두바이유 : 77.53하락 123:59 12/06
  • 금 : 2047.90상승 11.623:59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