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여섯 용 날자 시청률도 날았다...월화극 ‘기선제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육룡이 나르샤’

월화극 기선제압에는 일단 성공했다. ‘육룡이 나르샤’가 첫 방송부터 압도적인 스토리를 쏟아내며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1회는 정도전(김명민 분), 이방원(유아인/아역 남다름 분), 이방지(땅새/변요한 분/아역 윤찬영)의 운명적인 만남으로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이들은 훗날 ‘조선 건국’이라는 역사적 소용돌이에서 마주하게 될 여섯 용 중 3명이다.


오래 기다렸다며 정도전을 ‘스승’이라 칭하는 이방원, 반대로 정도전을 향해 “당신한테 인생 사기 당한 사람”이라고 읊조리는 이방지. 이들의 존재를 모르고 있던 정도전까지. 각자 다른 감정과 이야기를 품고 한 곳에 마주한 세 사람의 운명적 만남 이후, 이야기는 8년 전으로 돌아갔다.


8년 전 어린 이방원은 아버지 이성계(천호진 분)를 한없이 존경하는 아들이었다. 그런 이방원이 개경을 찾았다가 운명처럼 땅새-분이(신세경/아역 이레 분) 남매와 마주했다. 이들은 우연한 기회에 고려 말 도당 최고 권력자인 이인겸(최종원 분)의 집으로 숨어들었고, 그 곳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하고 말았다. 권력자 이인겸이 맛있는 돼지고기를 만들기 위해 갓 해산한 여인들을 납치해 새끼 돼지에게 젖을 물리게 했던 것.


아버지를 믿고 따르던 이방원은 땅새-분이 남매에게 큰 소리를 쳤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이인겸은 과거 이성계가 자신의 영달을 위해 형제처럼 지냈던 조소생(안길강 분)을 배신한 사실을 꺼내 들며 이성계를 협박했다. 이인겸의 조소 섞인 비난과 협박에 호걸 중의 호걸이었던 이성계는 “봐주시오”라며 머리를 조아릴 수밖에 없었다. 이를 목격한 이방원은 믿었던 아버지에 대한 실망에 몸서리를 쳤다.


이처럼 ‘육룡이 나르샤’는 첫 방송부터 압도적이고도 탄탄한 스토리를 풀어냈다. 모든 장면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며 극의 인과관계를 설명한 것. 특히 극 초반부터 언급된 이성계-조소생의 관계가 사실 정반대였음이 밝혀진 순간은 안방극장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나아가 배우들의 막강한 연기력이 탄탄한 스토리에 힘을 실어주며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 1회는 전국기준 시청률 12.3%를 기록, 동시간대 똑같이 첫 방송한 MBC ‘화려한 유혹’(8.5%), KBS 2TV ‘발칙하게 고고’(2.2%)를 따돌리고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2회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