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압수수색, 우유급여 다음은 ‘뒷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우유 압수수색'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우유 압수수색'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우유가 임원의 뒷돈 거래 혐의로 압수수색 당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재빈)는 지난 2일 서울 중랑구 상봉동에 있는 서울우유 본사 상임이사 집무실과 구매부서를 압수수색했다고 지난 6일 밝혔다.

검찰은 서울우유 이모 상임이사가 포장재 제조 업체로부터 납품을 받은 대가로 돈을 챙겼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회사 구매 관련 자료와 회계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구매 관련 부서 임직원들에 대해 조사했다.

한편 서울우유는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임직원들에게 임금의 일정부분을 우유 및 유제품으로 지급해 논란이 있었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