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크스바겐, 미국 딜러들에 12억달러 보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폴크스바겐이 디젤스캔들 때문에 미국의 딜러들에게 모두 12억 달러(약 1조3000억원)가량을 보상하기로 했다고 뉴욕타임스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폴크스바겐은 25일(현지시간) 미국 내의 650개 딜러에 디젤스캔들로 인한 피해를 보상하기로 합의했다고 연방법원 판사에게 밝혔다.

딜러들의 변호사인 스티브 버먼은 "딜러들은 팔 수 없는 차를 가지고 있다"면서 "큰돈을 투자한 폴크스바겐 사업권의 가치는 떨어졌다"고 말했다.

폴크스바겐은 미국에서 판매한 60만대에 가까운 디젤차에 배출가스 조작장치가 있다고 지난해 시인했다.

배기량 2.0ℓ의 50만대에 대해서는 폴크스바겐과 정부, 소비자들의 합의가 이뤄졌다. 이에 따라 회사는 차량 환매와 추가 현금 보상에 100억3000만 달러(11조2000억원)를 쓰기로 했다.

하지만 약 8만5000대의 3.0ℓ짜리 아우디와 포르셰 모델은 합의에서 빠졌다. 폴크스바겐이 이들 차량의 배출가스 문제를 기술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했기 때문이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