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대표 수영선수, 여자 선수촌에 몰카 설치했다 '발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국가대표 선수촌 수영장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남성 수영선수가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3년 충북 진천선수촌 여성탈의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혐의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불구속 입건됐다.

4년 전 런던올림픽에 출전했던 A씨는 수년 전부터 수영장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최근까지 여자 선수들의 알몸을 촬영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리우올림픽에 출전한 B씨도 함께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범행은 A씨가 해당 몰래카메라 영상을 동료 선수들에게 보여주고 선수촌 내에 소문이 퍼지면서 발각됐다.

경찰은 A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컴퓨터에 저장된 다수의 동영상을 확보했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1.08하락 17.0511:13 09/25
  • 코스닥 : 843.95하락 13.411:13 09/25
  • 원달러 : 1334.80하락 211:13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1:13 09/25
  • 금 : 1945.60상승 611:13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