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뉴롯데' 혁신안 핵심, '준법경영위원회' 뭘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경영 혁신안 핵심은 준법 경영과 정책본부 축소다. 신 회장은 14개월여 만에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발생한 그룹 비리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하는 한편 준법경영위원회를 통해 실추된 그룹의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각오다.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롯데가 2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최근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개선하고 새로운 롯데로 거듭나겠다는 경영 혁신안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신 회장을 비롯한 정책본부 주요 임원, 23개 계열사 대표이사들이 참석했다.

신 회장이 이날 발표된 경영 혁신안의 핵심은 준법경영위원회(Compliance committee) 설치, 그리고 정책본부 축소 개편안이다. 롯데는 그룹비리사태로 그룹 도덕성에 심각한 타격이 있었다고 판단, 준법경영위원회 설치와 그룹 내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던 정책본부의 부작용을 해결하고자 기구를 축소한다고 발표했다.

롯데는 준법경영위원회를 회장 직속의 상설 조직으로 만든다. 준법경영위원회는 그룹 차원의 준법 경영을 위한 제도를 만드는 것은 물론, 그룹과 계열사의 준법경영 실태 점검 및 개선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또한 준법경영위원회는 올해 자산 1조원 이상 계열사에 필수적으로 설치되며 각 계열사의 투명한 의사결정을 감독하는 조직인 투명경영위원회와 함께, 그룹 도덕성회복과 유지와 관련,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롯데 관계자는 "준법경영위원회는 외부전문가의 참여를 통해 보다 투명하고 효과적인 준법 경영을 이뤄나갈 수 있는 기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준법 경영기구를 설치하는 대신 그룹 내 핵심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한 정책본부를 축소 개편하기로 했다. 이번 개편은 지난 2004년 10월 정책본부가 생긴지 12년 만이다.

현재 롯데정책본부는 총 7개부서(비서실, 대외협력단, 운영실, 개선실, 지원실, 인사실, 비전전략실)와 기타 부설 조직(롯데재단, 롯데미래전략센터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근무 인원은 약 300여명이다.

그동안 정책본부는 불필요한 중복 투자를 방지하는 등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설립됐으나, 점차 그 규모가 확대되면서 예기치 못한 부작용을 낳아왔다고 롯데는 판단했다.

롯데는 계열사 간 업무 조율, 투자 및 고용, 대외이미지 개선 등 그룹 차원의 판단이 반드시 필요한 업무만 최소한으로 남길 예정이다. 현재 외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실행할 계획이다. 또한 정책본부가 계열사를 지원하는 역할로 축소 개편됨에 따라, 각 계열사들은 스스로 판단을 내리고 실행하는 독립적인 책임경영이 강조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신동빈 회장은 최근 검찰수사에 대해 고객과 임직원, 협력업체 등 모든 관계자들에게 깊이 사과하며 “롯데에 대한 국민들의 지적과 우려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깊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기대와 사회적 가치에 부합하는 새로운 롯데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