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본인양, 3년의 기다림… 이재명 "진실 여전히 안갯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월호 본인양. 3년의 기다림. 세월호 인양. 사진은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세월호 본인양. 3년의 기다림. 세월호 인양. 사진은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은 오늘(23일) 세월호 본인양과 관련해 "선체 인양이 진상 규명, 진실 규명의 첫 출발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에서 광주·전남정책 발표 이후 "세월호 선체가 드디어 수면 위로 올라왔다. 인양에 참으로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근 3년이 다 돼 간다"고 설명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돼 퇴진하는 것과 때를 맞춰 인양이 되는데 그야말로 역사 속으로 사라진 박근혜와 다시 수면 위로 인양되는 세월호의 모습이 오버랩 돼서 착잡하기도 하고 감회도 새롭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월호의 진상은 여전히 안갯속에 있다. 물 밑에 가라앉아 있던 진실과 참사 과정, 구조 지연과 유족들·실종자 가족들의 억울함이 한꺼번에 밝혀지고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