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영수 부정투구 논란, '공 문지르기' 중계화면 잡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영수 부정투구 논란, '공 문지르기' 중계화면 잡혀

한화 이글의 배영수가 부정투구 논란에 빠졌다.

지난 20일 대전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선발로 나선 배영수는, 경기 도중 자신의 허벅지에 로진백 가루를 묻힌 뒤 볼을 문지르는 장면이 잡혀 부정투구 논란이 일었다.

경기 중 문제제기는 없었지만, 한 방송사에서 이 문제를 다뤘고 이후 팬들 사이에서도 논란이 확산됐다. 특히 국내 유명 야구 커뮤니티에는 부정투구가 의심되는 배영수의 영상이 여러건 올라와 유저들 사이에서 논란이 더욱 불거졌다.

22일 수원 kt전을 앞두고 이상군 감독대행은 매체 등에 부정투구 논란을 확인해보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행은 부정투구 논란이 있었는지는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