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FA 김주찬과 2+1년 '총액 27억' 계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베테랑 내야수 김주찬(36)과 FA계약을 마쳤다.

KIA는 16일 오전 공식자료를 통해 "김주찬과 계약 기간 3년(2+1년)에 계약금 15억원 연봉 4억원 등 총 27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김주찬은 2000년 삼성 라이온즈의 지명을 받고 프로에 데뷔했다. 그리고 2001년 롯데 자이언츠로 트레이드돼 2012년까지 활약했다.

2013시즌을 앞두고 김주찬은 KIA와 4년 50억원에 계약을 맺으며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2013년에는 부상으로 47경기에 출전하는 데 그쳤지만 이후에는 매년 100경기 이상 출전했다. 적지 않은 나이지만 KIA로 온 뒤 매년 3할 이상의 타율을 기록하며 여전한 기량을 과시했다.

지난해에도 122경기에서 타율 0.309 12홈런 70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초반에는 극도로 부진했지만 후반기 반등하면서 제몫을 해냈고 KIA의 통합우승에도 기여했다.
 

차소현
차소현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