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역대 최대 용량 30.72TB SAS SSD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삼성전자는 역대 최대 용량의 30.72TB SAS SSD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전자
20일 삼성전자는 역대 최대 용량의 30.72TB SAS SSD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기존 제품보다 용량과 성능을 최대 두배 높인 30.72TB(테라바이트) SAS SSD를 출시했다.

20일 삼성전자는 하드디스크(HDD)를 포함, 현재 양산되는 단일 폼팩터 스토리지 중 가장 큰 용량의 제품인 30.72TB SAS SSD를 선보였다. SAS는 서버와 스토리지에 사용되는 인터페이스로 PC에 주로 사용되는 SATA 인터페이스보다 2배 이상 빠른 성능을 자랑한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006년 32GB(기가바이트) SSD를 출시한 이후 12년만에 용량을 1000배 증가시켰다.

30.72TB SAS SSD는 2.5인치 크기에 ▲1TB V낸드 패키지 32개 ▲초고속 전용 컨트롤러 ▲TSV기술이 적용된 4GB D램 패키지 10개 ▲초고용량 전용 최신 펌웨어 기술을 탑재해 기존 제품보다 용량과 성능을 크게 강화했다.

이번 제품은 16단 적층된 512GB 3비트 V낸드가 32개 탑재돼 5GB 영화 5700여편을 저장할 수 있다. 기존 SSD에 적용된 9개의 메인·서브 컨트롤러도 1개로 대폭 줄어 내부 활용도도 높아졌다.

삼성전자 측은 4GB D램 패키지에는 실리콘 관통 전극 기술(TSV)을 활용, 8GB DDR4 칩을 4단 적층해 DDR4의 성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SV는 D램 칩을 일반 종이 두께의 절반 수준으로 깎은 후 수천개의 미세한 구멍을 뚫고 상단 칩과 하단 칩의 구멍을 수직으로 관통하는 전극으로 연결하는 패키징 기술이다.


이 제품의 연속 읽기, 쓰기 속도는 각각 2100MB/s, 1700MB/s로 SATA SSD보다 3배이상 빠르며 임의 읽기, 쓰기 속도는 각각 40만 IOPS, 5만 IOPS다.

안정성과 내구성도 확보했다. 이 제품에는 메타데이터 보존 기술, 순간 정전 상태에서의 데이터 보관/복구 기술 외에 64단 V낸드용 오류정정코드(ECC)도 탑재했으며, 사용기간은 매일 30.72TB를 쓰는 경우 최대 5년까지 쓸 수 있는 5만6064TBW를 제공한다.

한재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세계 최초 30.72TB SSD 양산으로 초고용량 스토리지 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며 “향후에도 10TB 이상 초고용량 SSD 수요 확대에 적극 대응해 차세대 시스템에 최적화된 프리미엄 메모리 스토리지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0.00보합 0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