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화재 이어 '또' 포천서 산불 발생… "인근 주민 주의 요망"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2,361|입력 : 2018.03.30 16:1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천 산불 /사진=뉴시스
포천 산불 /사진=뉴시스

포천 산불이 발생한 가운데 누리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30일 오전 10시41분쯤 경기 포천시 창수면 추동리의 한 재활용 쓰레기 처리시설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불은 철골조 패널로 된 1층짜리 건물 2개동(990㎡)을 태우고 야적장에 쌓인 50여톤의 폐비닐과 폐섬유로 옮겨붙었다.

소방당국은 장비 28대와 인력 41명, 헬기 3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이는 한편 주변 야산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가연성 물질이 많은 폐기물로 불길이 옮겨 붙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사진=네이버 실시간검색 캡처



현재 트위터 등의 실시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포천 산불과 인근 주민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내용이 게재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고성산불도 모자라 포천산불에 부평에", "주민 주의 요망", "불안하다", "무섭다", "네이버 실검 왜 내리냐" 등 불안감을 표하고 있다.
 

강산
강산 [email protected]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