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NHN엔터테인먼트, 신작부재에도 자회사 인크로스 실적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증권은 18일 NHN엔터테인먼트에 대해 자회사 연결매출 추가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8만7000원을 유지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웹보드게임·PC온라인게임 사업의 둔화된 성장세와 함께 모바일게임 분야에서도 신작이 부재한 상황이다. 이에 올해 1분기 실적이 다소 부진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자회사 인크로스의 매출 100억여원이 추가되며 전분기와 유사한 2377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2년간 유지되는 웹보드게임 규제와 모바일게임 신작 부재로 게임매출 성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페이코의 경우 전년대비 마케팅 비용을 감소할 계획이어서 기업가치상승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