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딸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 폭행사건 심경글, 현재는 삭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김모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사진=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김모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사진=뉴스1

제주도지사 재선에 나선 원희룡 예비후보(무소속)이 토론회 중 한 남성에게 폭행을 당해 논란이 된 가운데 원 후보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이 SNS에 심경글을 남겼다.

15일 원 후보의 SNS 페이스북에 스스로를 원희룡 후보의 딸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고 반문하며 "가해자도 가족이 있을테고 다치면 자녀들이 속상해 할 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하지 않았는지 화가 난다"며 분노했다.

그는 "아빠가 이렇게까지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솔직한 마음으로는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싫어하고 욕을 하는 것은 개인의 자유다. 반대표를 던지고 비방하는 것도 상관 없다"면서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할 텐데’ 였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해당 글은 이날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앞서 지난 14일 오후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 나선 원 후보는 제주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김모씨(51)에게 폭행을 당했다.

김 부위원장은 토론회 중 단상에 올라가 원 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뺨을 때렸다. 이후 흉기로 자신의 손목을 긋는 등 자해소동을 벌였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