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사건 수사, 어느 누구도 성역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임한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임한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합의한 ‘드루킹 사건’ 특별검사법안에 대해 “수사 대상에는 어느 누구도 성역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15일 오전 김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검법안 명칭에서 대통령과 민주당을 제외했지만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서 인지된 사실이나 관련성이 확인된 일조차 제외하는 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의 수사범위는 드루킹 및 관련 단체 회원들이 저지른 불법여론조작과 불법자금, 또 수사과정의 축소은폐가 될 것”이라며 “수사 과정에서 범죄행위자로 밝혀진 관련자들의 불법행위,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사건 범죄는 어느 것도 성역없이 포함될 수 있다”라고 ‘성역 없는 수사’를 거듭 강조했다.

이날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천막농성 과정에서 접수한 제보 내용을 추가로 공개하며 “드루킹 일당은 대선 전부터 조직적으로 댓글 공작에 나서왔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특검합의를 통해 도출된 국회 정상화에 대해 여러 난제를 이겨내고 얻어낸 인고의 산물이며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의미 있는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0.67상승 4.9809:25 10/05
  • 코스닥 : 810.79상승 3.3909:25 10/05
  • 원달러 : 1351.50하락 1209:25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09:25 10/05
  • 금 : 1834.80하락 6.709:25 10/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