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군면제… “금메달, 내 것 아닌 국민의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사진=뉴시스 최진석 기자
2018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 군면제에 성공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 선수가 모든 영광을 국민들에게 돌렸다.

손흥민은 지난 1일 경기 직후 “국민들 덕분에 금메달 땄다. 지금 내가 메달을 걸고 있지만 내 것이 아닌 국민들의 금메달”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후배들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내가 진짜 많이 부족했는데 어린 선수들이 정말 노력을 많이 해줬다”며 “잔소리도, 나쁜 소리도 많이 했는데 선수들이 부정적으로 안 받아들이고 '내가 해야하는구나'라는 것을 알아줘서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학범 감독에 대해서도 “부족한 나를 와일드카드로 뽑아주시고 좋은 전략으로 좋은 선물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첫 골을 기록한 이승우에게 고마움도 전했다. 손흥민은 “내가 드리블을 해서 지나가는데 승우가 ‘나와, 나와'라고 해서 빨리 비켰다”며 “승우가 더 좋은 자리에 있었다. 결국 어시스트를 했고, 승우가 좋은 마무리를 해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금메달의 의미에 대해 “국민의 것”이라며 모든 영광을 국민에게 돌렸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