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을지로 재개발 전격보류… 상인·예술인 생존권 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머니투데이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머니투데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계천·을지로 일대 재개발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청계천·을지로 일대 상인과 예술가들은 '청계천을지로 보존연대'를 결성해 재개발 철거를 반대하는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박 시장은 16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상인들의 주장이 일리가 있다"면서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새로운 대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대문 의류상가, 종로 주얼리, 중구 인쇄업, 공구·조명상가 등을 없애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어떤 방식으로든 도심산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청계천·을지로 일대 재개발은 2006년 세운재정비촉진사업에 따라 시작돼 올 초 본격적인 철거에 들어갔다. 철거 이후 주상복합건물이 들어설 예정이었다.

박 시장은 취임 후 무분별한 재개발을 지양하고 보존을 중시하는 '도시재생'을 새로운 개발방식으로 내세웠다.

박 시장은 "역사적이고 전통적으로 살려야 할 부분을 고려해 개발계획안에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쉬운 일은 아니지만 도시의 매력을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