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고아라 "정일우와 호흡 좋아… 정통사극 해보고 싶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권율(왼쪽부터), 고아라, 정일우가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미디어홀딩스에서 열린 SBS 월화 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권율(왼쪽부터), 고아라, 정일우가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SBS미디어홀딩스에서 열린 SBS 월화 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고아라가 정일우와의 호흡을 자랑하며 정통 사극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전 11시30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렸다. 이용석PD와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정문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고아라는 극중 사헌부 다모 ‘여지’ 역을 맡았다. 여지는 무술과 수사에 능한 것은 물론 각종 위장술과 침투, 청나라·왜나라 말까지 완벽하게 탑재한 인재 중의 인재.

고아라는 여지에 대해 “나와 닮은 부분이 많다”며 “처음 감독님을 만났을 때 ‘잘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가님도 ‘고아라씨 있는 그대로 여지를 표현해 달라’고 하더라. 인물들과 관계 속에서나 액션할 때 모든 순간순간 나를 담으려고 노력했다. 다양한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그는 "내가 출연했던 '조선마술사'와 '화랑'은 퓨전 사극이었고 정통사극을 해보고 싶었다"면서 "이번에 정일우 오빠와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10년 전쯤, 광고 촬영 때 만난 적이 있다. '해치'에서 오랜만에 만나 호흡을 잘 맞추고 있다"고 찰떡궁합 호흡도 자랑했다. 이어 "이번 작품에서는 액션을 많이 해야 해서 액션스쿨도 다니고 무술 연마에 중점을 뒀는데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이다. '이산' '동이' '마의'를 선보인 김이영 작가의 신작으로 11일 밤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23:59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23:59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23:59 12/07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23:59 12/07
  • 금 : 2046.40하락 1.523:59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