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오나라 "김도훈과 천생연분인가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나라. /사진=코스모폴리탄
오나라. /사진=코스모폴리탄

'스카이캐슬'에서 매력적인 진진희 역할을 소화한 오나라의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3월호에 공개됐다.

드라마 종영 이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오나라는 밝은 표정으로 “전작인 '나의 아저씨'가 끝나고 나서도 작품과 ‘정희’라는 캐릭터에 빠져나오는 게 힘들었다. ‘진진희’도 마찬가지일 것 같다. 하지만 억지로 급히 빠져나오기보다는 자연스럽게 두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나라는 “의논해서 내린 결론이 진진희는 순수해서 모르는 게 많고 모르면 모르는대로 모른다고 얘기하는 인물이 됐다. 덕분에 시청자들의 공감도 얻고 인간적인 캐릭터로 사랑을 받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실제 성격에 대해서는 “촉을 믿고 따라가는 스타일이다. 작품을 고를 때든, 누구를 만나든 제 마음이 가는 대로 하는 편이다. 물론 실패할 때도 있지만 결과가 안 좋아도 ‘또 좋은 게 있겠지?’라며 낙천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나라. /사진=코스모폴리탄
오나라. /사진=코스모폴리탄

드라마 흥행의 최대 수혜자라고 꼽는 것에 대해서는 “그렇게 봐주시면 감사하다. 함께 출연한 배우들에 비해 인지도가 높지 않은 배우였기 때문에 이 작품으로 제 이름을 많이 알리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드라마를 촬영하며 애드리브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다며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한서진 앞에서 ‘순간 쫄았어!’라고 말한 장면이랑 시럽 세례를 받고 ‘눈깔 안 떠져’라고 했던 장면, 또 격렬하게 욕하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특히 욕하는 장면에서는 ‘수박씨 발라 먹어~’까지만 작가님이 대본을 써주셨고 그 뒤는 삐 처리를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제가 ‘눈을 뒤집어서 흰자에다 아갈머리라고 써버릴까보다’라고 완성된 문장을 만들었죠”라고 답했다.

오나라. /사진=코스모폴리탄
오나라. /사진=코스모폴리탄

20년 동안 김도훈과 연애중인 오나라는 “오랜 기간 동안 서로에게 남은 건 베스트 프렌드인 것 같다. 어쩌면 부모님보다 더 잘 알고, 더 든든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생긴 거다. 요즘 바빠서 자주 못보지만 자기 일처럼 좋아해주는 사람이다. 천생연분인가 싶다”며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오나라는 “다음 작품에서도 또 다른 저의 매력이 나왔으면 좋겠다. 앞으로 어떤 역할을 맡아 어떤 배우와 호흡할지도 궁금하다. 연애하는 심정으로 기다리고 있다”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비치기도 했다.

한편 오나라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19년 3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