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맨시티] 손흥민, 챔피언스리그 8강서 결승골 폭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사진=로이터
1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결승골을 넣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사진=로이터

손흥민이 처음으로 나선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팀의 해결사로 나섰다. 어려운 경기가 예상된 가운데 소속팀에 귀중한 골을 넣으며 역사적인 순간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1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1-0으로 꺾었다. 홈경기에서 무실점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유리한 고지에 오르게 됐다.

예상대로 맨시티가 점유율을 높게 잡아가면서 토트넘을 압박했다. 그러나 효율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오히려 토트넘이 날카로운 역습을 통해 맨시티의 골문을 위협했다. 슈팅 수에서도 토트넘이 13대 10(유효슈팅 4대 2)으로 앞선 경기였다.

전반 10분 경기의 향방을 바꿀 장면이 등장했다. 대니 로즈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라힘 스털링의 슈팅을 슬라이딩으로 수비하는 과정에서 볼이 왼 팔에 맞았고, VAR 판독 끝에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페널티킥이 방향을 완벽히 읽은 위고 요리스의 선방에 막히면서 토트넘이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이후 토트넘은 맨시티의 공격을 잘 막아내면서 후반전을 기약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스털링의 날카로운 슈팅이 요리스에게 막혔다. 곧이어 손흥민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응수했다. 그러나 토트넘에게 예상 외의 악재가 발생했다. 후반 10분 파비안 델프와 볼 경합 과정에서 발목에 부상을 입은 케인은 고통을 호소했고 결국 그라운드를 나가게 됐다.


맨시티가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는 가운데 후반 31분에는 손흥민까지 수비 도중 쓰러졌다. 그러나 다행히 큰 부상이 아니었고 손흥민은 다시 그라운드로 복귀했다.

다시 일어난 손흥민은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후반 33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날카로운 패스를 가까스로 잡아낸 후 델프를 앞에 두고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에데르송 골키퍼까지 무너뜨리며 맨시티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맨시티는 만회골을 넣기 위해 계속해서 기회를 노렸으나 좀처럼 결정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추가시간이 6분이나 주어진 가운데에서도 경기 종료 직전 케빈 데 브라이너가 문전으로 올린 킥이 요리스에게 막히면서 결국 토트넘이 귀중한 승리를 거두게 됐다.

 

김현준
김현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