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만달러에 '소사' 잡은 SK 와이번스… 다익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 와이번스가 헨리 소사(34)를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사진제공=SK
SK 와이번스가 헨리 소사(34)를 영입하는데 성공했다. /사진제공=SK

SK 와이번스가 헨리 소사(34)를 영입하는데 성공하면서 소사는 KBO리그에 복귀한다. 

3일 OSEN은 SK 와이번스가 대만 프로야구(CPBL)에서 활약 중인 우완투수 헨리 소사를 계약금 35만달러, 연봉 17만달러, 총액 52만달러에 영입했다고 보도했다. 

SK는 앞서 다익손을 대체할 우수 외국인 선발투수를 몰색해 온 가운데 '소사 영입'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염경엽 SK 감독은 지난 1일 '소사 영입설'과 관련해 "일상적인 외국인 선수 점검 차원이다"고 일축하면서도 "기존 외국인 선수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면 대비를 해야한다"며 '소사'를 언급했다.

특히 SK가 2일 대만 현지에 스카우트를 파견해 소사의 피칭을 지켜보고 소사 에이전트와 만남을 가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SK의 '소사' 영입설은 힘을 더했다. 

SK는 당초 다익손을 1~2경기 더 지켜볼 예정이었지만 최근 SK의 다익손 교체 검토가 알려져 팀과 선수 본인의 입장을 감안하면 빠른 결정이 좋다고 판단해 계약을 앞당기게 되었다고 전했다. 

소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시즌 동안 KBO리그에서 194경기에 등판해 68승 60패 평균자책점 4.32를 기록했으며, 특히 2015년부터 4년 간 매 시즌 180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이닝이터로서의 면모를 과시한 바 있다.

2018시즌 종료 후 올해 대만 프로야구(CPBL) ‘푸방 가디언스’와 계약을 맺은 후 12경기 8승 2패 평균자책점 1.56으로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다.

소사는 우완 파이어볼러로서 최고 구속 155km의 빠른 직구를 비롯하여 투심, 포크볼,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던지며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많은 이닝을 소화하는 투수로 평가 받고 있다.

소사는 4일 푸방 구단의 환송행사를 마치고, 5일 오전 11시30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SK는 이날 다익손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했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