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이었다"…'한밤' 박유천, 공판서 오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밤 박유천./사진=SBS 방송캡처
한밤 박유천./사진=SBS 방송캡처

마약 투약 및 구매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법원에서 눈물로 호소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는 14일 오후 2시 경기 수원지법에서 열린 박유천의 첫 공판 소식이 담겼다.

박유천은 전 연인인 황하나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수차례에 걸쳐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황씨의 오피스텔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유천에 대해 징역 1년 6월, 추징금 140만 원을 구형했다.

이날 열린 공판에서 판사가 직업이 뭐냐고 묻자 박유천은 3초간 망설이다 “연예인이었습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박유천은 “팬과 가족, 지인들에게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 제가 평생 큰 죄를 지었지만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 앞으로는 누릴 수 있는 최소한의 자유를 잃지 않도록 잘 살겠다”는 내용의 반성문을 읽으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박유천 측 변호사는 “자백하고 있고 반성하고 있다. 법원의 선처만 바라고 있다”며 “정상적인 삶을 꿈꿀 수 있도록 박씨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부탁드린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박유천은 1차 공판에서 모든 공소 사실을 인정했다. 한 취재진은 이날 박유천에 대해 “법정에서 팬들이 줄 서 있었다. 박유천은 의기소침해 보이는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한편 박유천의 선고 공판은 7월 2일 진행된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