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블리스 '안재현 광고' 중단… "사랑꾼 이미지 부적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재현. /사진=임한별 기자
안재현. /사진=임한별 기자

웨딩콘셉트 코스메틱 브랜드 ‘멀블리스’가 자사 모델인 안재현에 대한 모든 광고를 중단하기로 했다.

멀블리스는 22일 자사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현재 많은 이슈가 되고 있는 안재현씨와 구혜선씨의 파경 논란과 관련해 멀블리스가 추구하는 방향과는 너무도 다르다고 판단되어, 현 시간부터 안재현씨와 관련된 모든 광고와 콘텐츠를 중단하고 기존에 작성 및 유지되었던 광고와 콘텐츠는 순차적으로 삭제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멀블리스는 웨딩 콘셉트로 사랑과 행복을 추구하는 브랜드”라며 “2년 전 멀블리스가 안재현씨와 첫 계약을 했을 당시 신혼이었던 안재현씨의 사랑꾼 이미지가 저희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과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계약을 진행하였으며, 계약 종료 이후 재계약을 통해 2년이라는 시간동안 계약을 이어온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멀플리스는 “현재 안재현씨의 파경 논란에 대한 SNS 폭로전 이슈로 멀블리스 또한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으며, 이와 관련하여 저희 브랜드를 믿고 이용해주신 고객님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또 “고객님들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 더 노력하고 발전하는 멀블리스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멀블리스 안재현 광고 중단글. /사진=멀블리스 인스타그램 캡처
멀블리스 안재현 광고 중단글. /사진=멀블리스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의 파경 위기는 지난 18일 오전 구혜선이 SNS를 통해 “남편(안재현)이 권태기로 인해 이혼을 원하지만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밝혀 알려졌다. 이에 대해 같은 날 두 사람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들어 두 사람은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내면서 공식화 됐다.

하지만 구혜선은 SNS를 통해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부인했고 이어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이혼 위기와 관련한 입장과 이유 등의 논란이 가중됐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