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슈퍼차저'처럼?"… 현대차그룹, 전국 고속도로에 초고속 충전소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표지석. /자료사진=뉴스1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표지석. /자료사진=뉴스1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20일 현대∙기아차 양재사옥에서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과 문기봉 한국도로공사 기획본부장이 주관하는 가운데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구축∙운영 및 수소충전 설비 설치를 담당하고 한국도로공사는 충전소 부지 제공 및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의 확대로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함으로써 국내 자동차시장에 친환경차 보급을 한층 가속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해외의 경우 테슬라는 자체 충전 네트워크인 ‘슈퍼 차저’를 주요 판매 국가에 구축 중이다. 유럽에서는 폭스바겐그룹, 벤츠, BMW 등 완성체업체들이 연합해 설립한 합작사 ‘아이오니티’가 유럽 대륙 주요 고속도로에 400개소의 급속 충전소를 구축하고 있다.

토마스 쉬미에라 상품본부장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임과 동시에 미래 전동화 시대에 맞춰 고속도로 충전 인프라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역사적인 사업”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2020년 말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350kW급 고출력·고효율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국내 최초의 고속도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12개 초고속 충전소 중 1개소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함께 지원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복합형 초고속 충전소로 구축해 국내 친환경차시장이 한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새롭게 구축될 초고속 충전소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경우 800V급 초고속 충전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기준으로 80% 충전까지 20분, 수소전기차의 경우 넥쏘를 기준으로 완전 충전까지 5분이 소요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은 현대차그룹의 미래 친환경차시장에서의 리더십을 보여주는 동시에 국내 친환경차시장을 세계 수준으로 올려놓는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