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해킹 걱정없는 ‘양자내성암호기술’ 적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유플러스가 새로운 암호기술을 광통신전송장비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기술은 PQC(양자내성암호)로 양자컴퓨터로도 암호를 해독하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새로운 암호기술을 광통신전송장비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기술은 PQC(양자내성암호)로 양자컴퓨터로도 암호를 해독하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새로운 암호기술을 광통신전송장비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기술은 PQC(양자내성암호)로 양자컴퓨터로도 암호를 해독하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LG유플러스는 “PQC기술은 서울대학교와 크립토랩에서 개발한 순수 국내 기술”이라며 “차세대 표준암호를 국산화하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QC기술은 양자암호통신과 다르다. 양자암호통신은 암호키 교환영역에서 보안성을 제공하는 대신 별도의 양자키 분배장치와 안정적인 양자키 분배 채널이 필수다.

반면 PQC는 수학알고리즘을 활용해 암호키 교환, 데이터 암·복호화, 무결성 인등 증 보안 핵심요소에 대한 보안 서비스가 가능하다. 그러면서도 별도의 장비 없이 소프트웨어 만으로 구현가능해 휴대폰에서 소형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까지 유연하게 적용해 유무선 모든 영역에서 종단간 보안을 제공할 수 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전무는 “내년부터 진행될 양자내성암호 표준화에 앞서 별도의 인프라 구축없이 엔드투엔드 보안을 적용한 사례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의있다”며 “앞으로 상용화될 다양한 5G 서비스에서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4.24상승 25.0710:57 06/02
  • 코스닥 : 867.19상승 3.4110:57 06/02
  • 원달러 : 1310.90하락 10.710:57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0:57 06/02
  • 금 : 1995.50상승 13.410:57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