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밀어붙이는 日 "이달 중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가 이달 중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최종 확정한다./사진=뉴스1
일본 정부가 이달 중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최종 확정한다./사진=뉴스1

일본 정부가 현재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에 보관 중인 방사성 오염수의 후속처리 방안을 밀어붙이고 있다.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가 원전 부지 내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기로 방침을 정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한 확인 요청에 "현 시점에선 (일본) 정부가 방침이나 결정 시기를 정한 사실이 없다"면서도 "원전 폐로 작업을 지연시키지 않기 위해서라도 언제까지나 결정을 미룰 수 없는 게 사실"이라고 답했다. 

가토 장관은 "정부 내에서 깊이 검토한 뒤 적절한 시기에 책임을 갖고 (원전 오염수 후속처리 방안에 대한) 결론을 내놓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현지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이달 27일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분 방법을 내놓을 예정"이라며 "바다에 방출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막바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켜 가동이 중단됐으나 현재도 사고 당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한 냉각수 주입과 외부로부터의 지하수 유입 때문에 원전 건물 내에선 하루 최대 180톤가량의 방사성 오염수가 생성되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운용사 도쿄전력은 그동안 이 오염수를 원전 부지 내 물탱크에 보관해온 상황. 그러나 주무 부처인 경제산업성이 올 초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를 통해 '해양 방출'을 그 후속처리 방안으로 제시하면서 이르면 연내 해양 방출이 정식 결정될 것으로 예상돼왔다. 


도쿄전력은 2022년 8월이면 원전 부지 내 오염수 탱크가 포화상태(약 137만톤)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달 취임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 "새 정권에서 해결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