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차 왜 안전한가 보니… “하루에 한 번 차 부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보자동차 세이프티 센터 충돌 테스트 실험 장면 /사진제공=볼보자동차
볼보자동차 세이프티 센터 충돌 테스트 실험 장면 /사진제공=볼보자동차
볼보자동차가 올해 볼보자동차의 ‘세이프티 센터 충돌 연구소’가 20주년을 맞았다.

볼보자동차에 따르면 ‘세이프티 센터 충돌 연구소’는 안전성의 한계를 넘어서고 극단적인 교통사고 상황으로부터 가장 효율적으로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기초 시설이다. 세이프티 센터 충돌 연구소의 엔지니어들은 평균적으로 하루 1대의 볼보차 테스트를 통해 수많은 교통상황 및 사고를 연출하고 사망자나 심각한 부상자가 발생하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다.

이 연구소에는 각각 108m와 154m에 달하는 2개의 테스트 트랙이 있으며 그중 이동 가능한 108m 트랙이 핵심이다. 이 트랙은 0도와 90도 사이에서 각도를 잡을 수 있어 다양한 각도 및 속도에서의 충돌 테스트를 지원한다. 특히 최고시속 120km에서 2대의 움직이는 차의 충돌 시뮬레이션도 가능하다. 이 시설 외부에서는 빠른 속도로 자동차가 도랑으로 돌진하는 등 전복 충돌 및 도로 이탈 시나리오를 재현한다.

메인 홀 안에는 다양한 전면, 후면, 측면 추돌을 테스트할 수 있는 해 볼 수 있는 무게 850톤 규모의 대형 방호 울타리가 있다. 이외에도 동물과의 충돌사고 시뮬레이션을 위한 엘크 모형 등 충돌사고 실험을 돕는24개쯤의 고정 및 이동이 용이한 장벽도 준비됐다. 특히 테스트 차종과 더미, 방호 울타리 모두에는 일련의 상황을 추적할 수 있는 센서가 부착됐다.

토마스 브로베르그 볼보자동차 선임 엔지니어는 “볼보자동차가 말하는 안전성을 위한 노력은 단순히 테스트를 통과하거나 좋은 안전등급을 받는 것이 아니다”며 “볼보자동차가 가상의 사고를 끊임없이 실험하고 분석하는데 들이는 모든 노력과 시간, 그리고 도출된 연구 결과들이 모여 전 세계적으로 다른 브랜드들도 도로교통 사고 사상자 감소에 동참하도록 이끄는 영감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