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층, 아스트라 백신 맞을 수 있을까… 식약처 약심위 오늘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고령층의 접종 허용 여부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고령층의 접종 허용 여부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국내 고령자들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까.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접종가능 여부가 오늘(4일) 결정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문기구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고령층의 접종 허용 여부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그동안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접종해도 되는지에 대해 논란이 컸기 때문이다. 높은 연령대에서는 충분한 임상 시험 결과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정부는 설 연휴 이후 이달 중순부터 의료진을 비롯한 고령층이 대다수인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할 계획이다. 지난 31일 식약처 검증 자문단이 조건부 허가를 권고했지만 소수가 만 65세 이상 접종여부에 반대 입장을 내면서 이번 중앙약심에서 최종 결정이 이루어지게 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월 마지막 주 또는 3월 초 중 75만명분이 우선 공급될 예정이며 1~3분기내 1000만명분이 들어올 계획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범위가 결정되면 대상자를 어떻게 선정하고 접종할지에 대해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상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먼저 접종한 독일, 스웨덴, 프랑스 등은 고령층에 대해 임상 연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지 말것을 권고했다. 독일 보건 당국 산하 자문위원회가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65세 미만에만 접종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