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 나와라"… 류현진, 3년 연속 개막 등판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의 2021년 새 시즌 첫 상대는 뉴욕양키스로 결정됐다./사진=로이터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의 2021년 새 시즌 첫 상대는 뉴욕양키스로 결정됐다./사진=로이터
류현진이 뛰고 있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새 시즌 첫 상대는 뉴욕 양키스로 결정됐다. 류현진이 개막전 경기에 선발로 등판한다면 3년 연속 개막 등판의 영광을 안게 된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2일(이하 한국시간), 2021시즌 정규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사무국과 선수노조의 격론 끝에 팀당 162경기 시즌이 확정된 올해, 개막전은 오는 4월 2일에 열린다. 1968년 이후 53년 만에 처음으로 30개 구단이 동시에 개막전을 치른다.

‘코리안 빅리거’들의 일정에도 당연히 관심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류현진이 2021 개막전부터 에이스 빅뱅을 펼칠 전망이다.

류현진의 토론토는 지구 우승 후보 뉴욕 양키스와 개막 시리즈에서 만난다. 만약 스프링캠프를 별 탈 없이 소화한다면 양키스의 에이스인 ‘3억 달러의 사나이’ 게릿 콜과 맞대결 성사가 유력하다. 만약 류현진이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면 3년 연속 개막전 선발 투수의 영광을 안게 된다.

김광현(세인트루이스)과 김하성(샌디에이고)의 내셔널리그 소속 한국인 선수들의 시즌 첫 경기 상대도 윤곽이 잡혔다. 세인트루이스는 신시내티 레즈와 개막시리즈를 갖는다. 3선발 내에 포함된다면 신시내티와 시즌 첫 경기를 치를 전망이다.

김하성의 샌디에이고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개막 시리즈를 갖는다. 김하성의 데뷔전 상대도 애리조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