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손정민 SNS글 공개… "좋은 사람 돼서 할머니 찾아갈게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 뒤 6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 손정민씨(22)가 실종 한 달여 전 할머니를 떠나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손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다 생각에 잠겨있는 모습. /사진=뉴스1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 뒤 6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 손정민씨(22)가 실종 한 달여 전 할머니를 떠나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손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다 생각에 잠겨있는 모습. /사진=뉴스1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 뒤 6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고 손정민군(22)가 실종 한 달여 전 할머니를 떠나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손군의 아버지 손현씨는 개인 블로그에서 이러한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손씨는 11일 새벽 블로그를 통해 "정민이 할머니가 돌아가신 날이 3월13일인데 이런 글을 (아들이) 남겼다"며 정민씨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공개했다.

3월15일 오전 2시3분 손군은 "할머니, 마지막까지 아침에도 못 모셔다 드려서 죄송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할아버지랑 오랜만에 만나실 텐데 하시고 싶은 얘기도 많이 하시면서 좋은 시간 보내고 계세요"라고 한 뒤 "거기서는 아프지 마시고 행복하게 지내세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아빠 말 잘 듣고 남에게 좋은 영향 주는 사람이 될 수 있게 노력할게요, 그럼 나중에 꼭 만나요, 제가 잊지 않고 찾아갈게요"라며 할머니께 작별인사를 전했다.

손군이 할머니 발인일 새벽 할머니를 그리워 하며 쓴 카톡 글의 내용. /사진=손현씨 블로그 캡처
손군이 할머니 발인일 새벽 할머니를 그리워 하며 쓴 카톡 글의 내용. /사진=손현씨 블로그 캡처

전날 밤 아들의 SNS 계정을 검색해 보던 중 이 글을 발견했다는 손씨는 "제 말도 잘 듣고 훨씬 나중에 만나도 되는데 왜 빨리 찾아갔는지"라며 비통한 심정을 밝혔다.

최근 손현씨는 요즘 아들 관련 이야기를 접할 때마다 흥분하고 건강도 나빠져 병원에 다닌다고 전한 뒤 "어쨌든 침착해야겠죠"라고 말했다.


한편 손군은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둔치에서 친구와 있다가 실종돼 6일 뒤인 지난달 30일 민간구조사 차종욱씨가 숨진 손군을 발견했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518.24상승 13.2314:28 12/04
  • 코스닥 : 828.39상승 1.1514:28 12/04
  • 원달러 : 1303.80하락 214:28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4:28 12/04
  • 금 : 2089.70상승 32.514:28 12/04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