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 목표량보다 사전예약 2.5배 몰렸다"… 기아, EV6 사전예약 조기 종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 최초의 전용전기차 ‘EV6’의 사전예약이 조기 종료된다. EV6 사전예약 대수가 기아의 예상 규모를 상회해서다./사진=기아
기아 최초의 전용전기차 ‘EV6’의 사전예약이 조기 종료된다. EV6 사전예약 대수가 기아의 예상 규모를 상회해서다./사진=기아
기아 최초의 전용전기차 ‘EV6’의 사전예약이 조기 종료된다. EV6 사전예약 대수가 기아의 예상 규모를 상회해서다.

기아는 EV6 사전예약에 대한 고객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기존에 계획했던 사전예약 대수를 이미 초과함에 따라 기존 31일까지 진행 예정이었던 사전예약 일정을 14일로 조기 마감한다고 11일 밝혔다.

EV6는 지난 3월31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한 이래로 40여일 만에 예약대수가 3만대(10일 기준)를 돌파했다. 이는 올해 생산목표인 1만3000대를 크게 웃도는 수치로 기아는 차질 없는 EV6 인도를 위해 사전예약 접수 일정을 단축하기로 결정했다.

EV6 모델 별 구체적인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9% ▲롱 레인지 66% ▲GT-Line 20% ▲GT 5%로 절반이 훌쩍 넘는 고객이 롱레인지 모델을 선택했다.

기아는 이번 EV6 사전예약을 통해 국내 자동차제조사 최초로 온라인 예약접수 방식을 도입했다. 그 결과 개인고객의 절반 이상인 54%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알려져 있는 유럽에서도 최근 EV6 사전예약 대수가 7300대를 돌파하고 기아에 EV6 정보 등을 요청한 잠재고객도 2만6000명 이상으로 집계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기아는 EV6 국내 사전예약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의 ▲트림 ▲옵션 ▲색상 등을 선택하는 계약전환(Pre-Order) 기간을 통해 우선적으로 EV6계약을 진행할 계획이며 출시 일정 등은 고객에게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EV6 사전예약에 참여하지 못한 고객들은 사전예약 고객의 계약전환 기간이 종료된 이후 기아 판매거점에서 추가적인 계약접수가 가능하다.

기아 관계자는 “EV6를 선택해준 고객들이 하루라도 빨리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누릴 수 있도록 고객 인도시점까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