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통일부 폐지’ 발언 너무 나갔다… 여야 모두 쏟아진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9일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손을 흔드는 모습.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9일 대선 경선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손을 흔드는 모습.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여성가족부에 이어 통일부까지 폐지를 거론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이 대표는 CBS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여가부 폐지’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히다가 “보수 진영은 원래 작은 정부론을 다룬다”며 ‘통일부 폐지’까지 꺼내들었다. 이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국민의힘) 당론이라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날(10일) 이 대표는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필요한 부처라면 장관이 일을 제대로 일을 안 한 거고 바꿔야 된다”며 이 장관을 겨냥했다. “여가부를 둔다고 젠더 갈등이 해소되지 않는 것처럼 통일부를 둔다고 통일에 특별히 다가가지도 않는다”면서 “여가부가 존재하는 동안 젠더 갈등이 심해졌고 이번 정부 들어 통일부가 관리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폭파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일부가) 업무분장이 불확실한 부처이기 때문에 일을 못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차기 정부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을 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농담이지만 심지어 통일부는 유튜브 채널도 재미없다. 장관이 직원에게 꽃 주는 영상 편집할 돈, 이거 다 국민의 세금”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이 장관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통일부를 폐지하라는 부족한 역사의식과 사회인식에 대한 과시를 멈추길 바란다”면서 “3·8 여성의날에 통일부 여성들과 꽃을 나눈 게 재미없다는 건지 무의미하다는 건지, 여전히 이 대표의 젠더 감수성은 이상하다”고 비판했다.

여권을 중심으로 이 대표의 ‘통일부 폐지론’에 대한 비판이 쏟아진 가운데 같은 당내에서도 이견이 제기됐다. 4선 중진이자 국민의힘에서 대외협력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영세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은 수학이 아니다. 쓸데없이 반통일세력의 오명을 뒤집어쓸 필요도 없다”면서 “통일부는 존치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권 의원은 “MB정부 초기 일부 인사가 통일부 업무를 ‘인수분해’해보니 각 부처에 다 나눠줄 수 있고 따라서 통일부는 폐지가 마땅하다는 말을 해서 경악했는데 다시 통일부 무용론이 나오니 당혹스럽다”며 “궁극적으로는 통일을 지향하지만 지금 우리 통일부가 할 일은 당장 통일을 이뤄내는 게 아니라 분단을 극복하는 과정 중에서 남북한 간 교류협력을 담당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정부 통일부가 한심한 일만 한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없애는 건 아니다. 우리가 집권해서 제대로 하면 된다”면서 “검찰이 마음에 안 든다고 ‘검수완박’하는 저들을 따라해서야 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팽동현
팽동현 [email protected]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