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전자발찌 연쇄살인 강윤성 "성관계 목적 범행 아니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포토] 전자발찌 연쇄살인 강윤성 "성관계 목적 범행 아니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송파경찰서에서 서울동부지검(검찰)으로 송치되고 있다.

전과 14범인 강윤성은 특수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15년을 복역 후 지난해 10월부터 보호감호 재집행을 받던 중 올해 5월6일 출소, 이후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생활하다가 지난 8월 27일 오후 5시31분께 송파구 신천동 거리에서 미리 사놓은 절단기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윤성의 첫 번째 살해 범행은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기 하루전인 8월 26일 오후 9시30분~10시 사이, 두 번째 살해 범행은 도주 이후인 29일 오전 3시께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임한별
임한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05상승 13.7712:32 12/06
  • 코스닥 : 821.40상승 8.0212:32 12/06
  • 원달러 : 1312.60상승 1.412:32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2:32 12/06
  • 금 : 2036.30하락 5.912:32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