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이 XX" 욕설로 물든 송치현장… '전자발찌 살인' 강윤성에 시민 분노 폭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56)이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은 7일 검찰에 송치되는 강윤성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7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56)이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은 7일 검찰에 송치되는 강윤성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검찰에 송치됐다. 이 과정에서 한 시민은 그를 향해 욕설을 내뱉고 소리를 질러 소동을 벌어지기도 했다.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는 강윤성을 살인, 강도살인, 살인예비, 사기,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6개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강윤성은 이날 오전 8시10분쯤 검정색 마스크에 회색 티셔츠, 회색 바지를 입고 경찰 약 10명에 둘러싸인 채 송파경찰서 앞 포토라인에 섰다.

경찰서를 나서는 강씨는 반성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잘못했다”라고 짧게 대답했다. 또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엔 “피해자분과 이웃, 가족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현장에서 강윤성의 답변을 듣던 한 시민은 갑자기 “야이 XX XX야. 야이 개XX야. 야이 XXX아”라고 욕설을 하며 오열해 현장이 소란스러워졌다. 시민은 경찰들을 밀치고 송치 차량에 탑승하려는 강윤성을 잡으려고 했다. 강윤성은 서둘러 송치 차량에 올라타 서울동부지검으로 향했다. 해당 시민은 피해자의 지인으로 전해졌다.

앞서 강윤성은 지난달 26일과 29일 전자발찌를 끊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로 지난달 31일 구속됐다. 전과 14범인 강윤성은 특수강제추행 혐의로 복역하다 지난 5월 전자발찌를 차고 가출소했다. 경찰은 지난 2일 범행의 잔혹성 등을 고려한 결과 강윤성의 이름과 얼굴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서지은
서지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