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으로 인구 유입되고 서울·부산에선 빠져나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11개월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서울은 지난해 3월부터 1년 9개월 연속 순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통계청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11개월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서울은 지난해 3월부터 1년 9개월 연속 순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통계청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11개월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서울은 지난해 3월부터 1년 9개월 연속 순유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국내인구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인구 이동자 수는 56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7.1% 줄었다. 국내 인구 이동자 수는 지난 1월부터 11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3.4%로 전년 동월 대비 1.1%포인트 줄었다.

총 이동자 가운데 시도 내 이동자는 67.8%, 시도 간 이동자는 32.2%를 기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8569명), 인천(1616명), 충남(1374명) 등 9개 시도가 순유입됐다.

반면 서울(-1만554명), 대구(-1806명), 부산(-1507명) 등 8개 시도는 순유출됐다. 특히 서울은 지난해 3월부터 1년 9개월째 순유출되고 있다.
 

노유선
노유선 [email protected]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3.86상승 18.1712:07 10/05
  • 코스닥 : 818.39상승 10.9912:07 10/05
  • 원달러 : 1347.40하락 16.112:07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12:07 10/05
  • 금 : 1834.80하락 6.712:07 10/05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