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여자 선수 알몸 사진 촬영”… 스노보드 대표팀 코치 만행에 발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미국 스노보드 대표팀의 피터 폴리 헤드 코치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미국 스노보드 대표팀의 피터 폴리 헤드 코치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이미지투데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미국 스노보드 대표팀을 지도 중인 피터 폴리 헤드 코치가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12일(한국시각) 미국 ESPN 보도에 따르면 스키·스노보드 대표팀이 폴리 코치의 성추행 및 부적절한 행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논란은 미국 스노보드 선수인 캘런 차이스루크 시프소프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게시물에서 비롯됐다. 시프소프는 “폴리 코치가 성추행은 물론 10년 넘게 여자 선수들의 알몸 사진을 촬영했다”고 폭로했다.

2014년 캐나다 레이크 루이스에서 열린 대회 당시 폴리 코치가 자신과 여성 팀원에게 부적절한 성적 발언을 했다는 주장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미국 대표팀도 진상 조사에 나섰다. 미국 스키·스노보드 대표팀은 ESPN에 보낸 성명을 통해 “최근 논란에 대해 인지하고 있고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