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은 내게만"…이솔로몬, 팬 선물 기만 의혹에 입 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팬 기만 논란에 휩싸인 국가단 이솔로몬이 팬카페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팬 기만 논란에 휩싸인 국가단 이솔로몬이 팬카페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가수 이솔로몬이 팬 기만 논란에 휩싸이자 뒤늦게 입을 열었다.

16일 이솔로몬은 자신의 공식 팬카페에 "조금 늦었습니다"라는 제목을 글을 적었다. 이날 이솔로몬은 "온전히 말할 수 없는 사실, 추측과 과장에 불어난 소문부터 제 삶에 일어났던 일들, 차마 입에 담고 싶지도 않을 만큼 파렴치한 일까지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일들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 많이 힘들어도 쉽사리 토로할 수 없는 생리와 숙명적인 직업적 윤리로 작고 큰일이 지나도 아무렇지 않은 듯 버텨내야 한다"며 "비록 제 삶에는 상처가 남고 사랑하는 이들의 삶에도 상처가 남겠지만, 저는 누구도 원망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솔로몬은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나 나를 모두가 등 돌린다 할지라도 저는 공론화를 조장한 이들과 그것에 밀약하여 날로 일을 키워낸 이들과 다시 제게 비난의 칼날을 들이밀던 모든 이들을 원망하지 않는다"며 "다만, 그 모든 비난은 제게만 해달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다시 한번 저로 인해 상처받은 이들과 덩달아 어려운 시간을 보냈을 가장 사랑하는 이들과 우리의 모니언즈(이솔로몬 팬덤 명)에게 심심한 사과와 위로를 보낸다"고 인사했다.

앞서 이솔로몬은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여자친구에게 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해당 글을 작성한 누리꾼 A씨는 "데뷔 4개월 된 내 가수가 옷이 많이 없는 것 같길래 패피가 되길 바라는 팬들이 옷 선물을 엄청 보냈다"며 "그러다 선물 보낸 팬들이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에서 대뜸 인증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팬들이 선물로 보낸 의류와 동일한 제품을 착용하고 있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A씨는 "M사 브랜드 보낸 팬이 우연히 보고 '저거 내가 보낸 건데?' 뒤이어 N사 브랜드 보낸 팬이 나타나 '저건 내가 보낸 건데?' 해서 지금 팬들 패닉 상태다. 해명을 요구했지만 소속사나 가수나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예전부터 여러 상황들을 눈치채고 있던 팬들이 가수에게 정중히 DM을 보냈는데 팬들을 바로 차단해버렸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팬들이 해당 가수에게 2600만 원 상당의 커스텀 마이크를 선물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사건도 폭로했다. 커스텀 마이크 케이스 뒷부분에 팬덤명의 상징인 그림이나 글씨를 넣어 선물하려 했지만, 가수가 자신의 이름만 새기고 싶다고 하며 거절했다는 것.

A씨가 언급한 가수는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 최종 3위를 차지해 국가단으로 데뷔한 이솔로몬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