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거부한 조코비치, 프랑스오픈·윔블던 출전길 열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박 조코비치가 프랑스오픈, 윔블던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사진은 지난 2월 두바이 오픈에 출전한 조코비치. /사진=로이터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 일부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던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가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영국 BBC는 27일(한국시각) "영국 정부가 대회 출전 선수 입국 요건에 의무적인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포함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영국 입국이 가능해진 조코비치의 윔블던 출전길이 열렸다.

조코비치는 코로나19 백신 의무 접종에 반대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 그는 올해 초 열린 시즌 첫 메이저대회 호주오픈에 참가하지 못하기도 했다. 일부 대회 참가가 불가능했지만 조코비치는 끝까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프랑스오픈과 윔블던 등 메이저대회 불참도 불사한 바 있다.

하지만 유럽에서 최근 코로나19 여파가 과거보다 줄어 프랑스가 방역 지침을 완화해 조코비치는 프랑스오픈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 영국도 방역 지침을 완화해 윔블던까지 나갈 수 있게 됐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