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피곤했어요"…'나는 솔로' 정숙, 악플 고통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는 솔로' 7기 정숙 씨가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나는솔로 7기 정숙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7기 정숙이 악플로 인한 고통을 이야기했다.

지난 12일 정숙은 자신의 SNS에 "본방 후 라이브 방송까지! 늦은 시간까지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7기 출연자 모두, 제작진분들 모두 고생 많으셨어요"라며 "크나큰 추억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7기 정숙 올림"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저 어제 너무 피곤했어요, 너무 졸렸어요"라며 "악플 그만"이라는 글도 남겼다.

앞서 '나는 솔로' 7기는 지난 11일 최종 선택 이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일부 시청자들은 정숙의 굳은 표정을 지적하며 비판하자, 정숙이 직접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나는 솔로' 정숙은 최종 선택에서 경수와 커플이 불발됐지만 이후 다시 마음을 열고 교제하게 됐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