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중 무술감독 사망"… 유지태 '사회복지사' 꿈꾸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유지태가 사회복지학을 공부하기로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사진='유퀴즈'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지태가 사회복지학을 공부하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물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유지태가 출연해 인생의 목표를 소개했다.

인라 유지태는 자신의 인생 목표 3가지로 '배우, 감독 그리고 사회복지사'를 꼽았다. 그는 "NGO(비정부기구) 활동을 하는 게 우리는 대중 사랑을 먹고 자란 사람들이니 사회에 환원을 하면서 살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사회복지를 공부하기 위해 대학원에 진학한 이유에 대해 "촬영 때 무술감독이 사고를 당해 돌아가셨다. 근데 사회 보장이라는 게 하나도 없어서 큰 쇼크를 받았다"며 "'10~20년을 헌신해서 영화를 만들기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다. '사람이 죽었는데 저렇게 밖에 안 되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더 깊게 알고 싶었다. 비정규직들 복지가 필요할 수 있겠다고 생각해 대학원에 진학했다"고 이야기했다.

이를 계기로 유지태는 사회복지학을 공부하고 다양한 방면에서 꾸준히 봉사활동을 해나갔다. 지난 2009년에는 가정폭력 피해 여성의 자립 지원을 위한 주거시설을 후원하는 '100인의 서포터즈'로 활동하며 8000만 원의 후원금을 기부한 공으로 남성 최초 '서울시 여성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