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끼에 246억"… 버핏과 마지막 점심, 낙찰 받은 주인공 정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버핏과 마지막 점심이 246억원에 낙찰됐다./사진=로이터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와 점심 식사 값으로 246억원을 지불하는 주인공이 나타났다.

낙찰자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그는 동반자 7명과 함께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과 점심을 먹게 된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연례 자선행사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1900만달러(246억원)에 낙찰됐다.

역대 최고 낙찰가인 2019년 457만달러(59억원)보다 4배 이상이다.

버핏과의 점심은 지난 2020년과 2021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열리지 않았다.

올해 경매는 2만5000달러(3200만원)에서 시작됐다. 다음날 200만달러(26억원)을 돌파했고 마지막 날 가격이 크게 올랐다.

버핏이 올해를 마지막으로 행사를 중단할 예정으로 알려져 경쟁이 더욱 치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버핏은 '버핏과의 점심' 낙찰액을 샌프란시스코 빈민 지원단체인 글라이드 재단에 기부한다. 지금까지 누적 기부금은 3410만달러(441억원)에 달한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