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화된 경험 제공" LG전자·카카오모빌리티, 혁신 기술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와 카카오모빌리티가 혁신 기술 및 서비스 개발 협력에 나섰다. 사진은 왼쪽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차별화된 모빌리티 고객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한다.

LG전자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서울 양재동 소재 LG전자 서초 연구개발(R&D)캠퍼스에서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협업을 통한 서비스 공동개발 및 생태계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차내 사용자 경험(In-Car UX) 연구개발로 가치 있는 고객경험 발굴 ▲실내·외 자율주행로봇 배송서비스 실증사업 추진 ▲모빌리티와 가전 사업 간 데이터 연계·결합을 통한 새로운 서비스 개발 ▲보행자 안전을 위한 스마트폰 솔루션 'Soft V2X'(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기술 협력 ▲스타트업 생태계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할 고객경험 기반의 차별화된 기술·서비스를 발굴하는 데 집중한다. LG전자는 그동안 축적해 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로봇, 데이터 융합, 통신 등의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카카오모빌리티만의 플랫폼 운영 노하우 및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능력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양사는 실내·외 로봇 배송 서비스에 대한 실증사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LG전자의 자율주행로봇 및 배송 솔루션을 카카오모빌리티의 관제 플랫폼과 결합해 건물 안에서 물건을 배송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구축하고 향후 다른 산업과 연계한 서비스 개발도 협업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 플랫폼이 탑재된 차량에 LG전자의 차량용 HMI(Human Machine Interface, 인간-기계 상호작용) 솔루션을 적용해 신규 서비스를 발굴하고 검증할 계획도 있다.


앞서 양사는 올 초 열린 카카오모빌리티 테크 컨퍼런스에서 'LG 옴니팟'(LG OMNIPOD) 전시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모빌리티 분야 협업을 이어왔다. LG 옴니팟은 차량을 집의 새로운 확장공간으로 해석해 만든 미래 자율주행차의 콘셉트 모델이다. 오피스 공간은 물론 영화감상, 캠핑 등 엔터테인먼트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김병훈 CTO는 "국내 최고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LG전자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로봇, 데이터 융합, 통신 등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모빌리티 고객경험과 혁신적인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