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사진 유포"…지적장애 채팅女 협박한 3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나 교제를 하다가 이별 통보를 받자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고 금품을 갈취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교제하게 된 여성에게 나체 상태의 영상통화를 강요하고 이를 캡처해 협박한 혐의를 받는 남성에게 1심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문병찬)는 지난달 31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촬영물 등 이용 강요)과 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29)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도 명했다. A씨는 지난 2020년 9~10월 피해자 B씨에게 나체 상태로 영상통화를 하게 한 뒤 이를 캡처한 사진으로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뉴시스에 따르면 이들은 인터넷 채팅 앱으로 처음 만나 온라인 교제를 시작했다. 교제를 시작한 지 한 달 정도 지났을 무렵 A씨는 B씨에게 신체 부위 등을 보여 달라고 요구하고 피해자가 나체 상태로 영상통화를 하자 이를 캡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B씨가 이별 통보를 하자 A씨는 캡처한 나체 사진을 보내며 "마음의 상처를 줬으니 보상해 달라. 너의 부모님께 (사진을) 보내겠다"고 협박하고 금전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두려움을 느낀 피해자 B씨는 A씨 계좌로 100만원을 송금했다.

재판부는 "지적장애 2급으로 범행에 취약한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 등을 비춰볼 때 죄질이 불량하다"며 "피해자는 이 사건으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A씨는 피해자로부터 100만원을 받은 뒤 사진을 삭제하는 등 더 큰 범죄로 이어지지 않았다"며 "탈북해 대한민국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인연을 맺은 지인들이 피고인에 대한 선처를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