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사위 원혁, 착하고 기특"… 이용식, 딸 결혼 허락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이용식이 딸 이수민의 남자친구 원혁에게 한층 열린 마음을 보여줬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코미디언 이용식이 예비사위 원혁에게 마음을 열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딸 바보' 이용식과 '예비 사위' 원혁이 단둘이 낚시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용식은 자신의 VCR 영상을 함께 지켜봤다. 이용식은 딸 이수민의 남자친구 원혁과 낚시 데이트를 향했다. 원혁은 이용식을 위해 하루종일 노력을 했고 두 사람은 한층 가까워졌다.

이용식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원혁이) 착하네. 착하고 순수하다는 느낌이 든다. 내가 만약에 입장을 바꿔놓고 많이 힘들것 같아. 결론을 안 내리고 엉뚱한 얘기나 하고 앉아있고 이러니까 그리고 또 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기분도 안 좋아질 것 같아. 혁이는 그런 면이 없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 자체가 기특한 것 같아"라며 마음을 열었다.

이어 원혁의 인터뷰가 이어졌다. 원혁은 "오길 너무 잘했다고 생각한다"라며 낚시 데이트 내내 즐거워했던 이용식을 떠올렸다. 이어 감정에 북받친 듯 눈물을 터트린 원혁은 "제가 모르기 몰라도 저랑 수민이 때문에 마음고생 많이 하셨을 거다. 저는 수민이나 어머니한테 의지도 하지만 아버님은 어디에다 편하게 그런 말도 못하지 않겠나. 혼자서 많이 힘드셨을텐데 너무 죄송하고, 너무 감사하다. 그래서 정말 오기를 너무 잘했다.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처음 듣는 원혁의 마음에 이용식 역시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이용식은 "원혁이 진심으로 한 얘기를 듣고 감동했다. 혁이가 늘 저 상태라면 수민이를 맡겨놔도 될 것 같은 생각이 들긴한다. 내 나름대로 조금씩 다가가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아직도 점점 수민이와 멀어질까봐 걱정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단점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나한테 사위가 생길 거라고는 죽어도 생각을 안 했다. 사위랑 낚시하러 갈 거라고 생각도 안 했다"며 원혁을 '사위'라고 칭하는 등 달라진 태도를 보여 놀라움을 안겼다.

이용식은 "내 마음이 정리가 안 됐을 뿐이다. 원혁도 귀한 자식이자 괜찮은 남자라는 걸 안다. 단지 내가 '총 맞은 것처럼' 가슴에 구멍이 생긴 듯한 허전함이 들 뿐"이라며 "딸을 보내야 한다 생각하지만 마음먹기가 쉽지 않다"고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는 "원혁 집에서 수민이를 좋아한다더라. 우리도 원혁을 좋아해야겠다 싶더라"며 "아내는 이미 원혁이를 좋아한다. 비염 있는 원혁이를 위해서 차도 끓였더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578.03상승 19.2209:11 05/30
  • 코스닥 : 846.42상승 3.1909:11 05/30
  • 원달러 : 1322.60하락 1.909:11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09:11 05/30
  • 금 : 1944.30상승 0.609:11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