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매체 "새 역사의 전환점"… 尹 '한·일관계 개선 의지' 호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언론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관계 개선 의지에 관심을 가졌다. 사진은 지난해 11월13일(현지시각)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악수하는 윤 대통령(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대통령실 홈페이지
한·일 정상회담이 종료된 지 5일이 지났음에도 일본 언론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주목하며 관심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2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제12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역대 최악의 한·일 관계를 방치하는 대통령이 될 수도 있었지만 엄중한 국제정세를 뒤로하고 적대적 민족주의와 반일 감정을 자극해 국내 정치에 활용한다면 대통령으로서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를 직시하고 기억해야 하지만 발목이 잡혀서는 안된다"며 "한·일 관계도 과거를 넘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은 역사·문화적으로 가장 가깝게 교류해온 숙명의 이웃관계"라며 "한·일 관계는 한쪽이 더 얻으면 다른 쪽이 그만큼 더 잃는 제로섬 관계가 아니라 함께 노력해 함께 더 많이 얻는' 윈-윈' 관계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윤 대통령의 발언에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날 "윤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20분 동안 일본에 관해 언급했다"며 "한·일 관계 개선을 착실히 진행할 의향을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인 테레비아사히는 윤 대통령의 '한·일 관계는 이제 과거를 뛰어넘어야만 한다' '한·일 양국은 숙명의 이웃관계' 등 발언에 초점을 맞춰 향후 교류 필요성을 부각했다. 니혼테레비(닛테레)는 윤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가진 정상회담에 대해 '새로운 역사의 전환점'이라고 평한 발언에 공감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8.31상승 19.509:18 05/30
  • 코스닥 : 846.45상승 3.2209:18 05/30
  • 원달러 : 1322.60하락 1.909:18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09:18 05/30
  • 금 : 1944.30상승 0.609:18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