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주 매직' 사라질까… 인적분할도 소액주주 보호방안 따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인적 분할 후 재상장 심사 시 주주 보호 방안 마련 여부가 강화될 예정이다./사진=이미지투데이
앞으로 인적 분할 후 재상장 심사 시 주주 보호 방안 마련 여부가 강화될 예정이다. 인적분할 후 재상장 과정에서 주주 권익 침해 논란은 물론 대주주 지배력이 강화되는 이른바 '자사주 매직'을 방지한다는 차원이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인적분할 재상장 심사 때 자사주 지분율이 평균보다 매우 높거나 인적분할을 앞두고 자사주 지분을 크게 늘린 기업을 위주로 일반주주 보호방안을 심사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는 최근 기업의 인적분할 과정에서 대주주의 지배력이 강화되고 소액주주 지분은 희석된다는 비판이 거세졌기 때문이다.

통상 자사주는 의결권이 없지만 자사주를 보유한 기업이 인적분할을 통해 지주회사로 전환하면 신설되는 자회사에서 의결권 있는 신주를 배정받아 지배주주의 지배력이 강화되는 '자사주 매직' 현상이 생긴다.

앞서 지난달 현대백화점 임시주주총회에서는 대주주의 지배력이 강화된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인적분할 안건이 부결된 바 있다.

거래소는 물적분할 재상장 심사와 유사하게 인적분할 재상장 심사 과정에서도 기업이 사전에 소액주주 간담회 등을 통해 주주 의견을 수렴했는지 여부를 따져볼 예정이다. 특히 기업이 인적분할 재상장 신청 전에 주주 의견을 수렴하고 이후 자사주 소각, 차등배당, 배당 성향 상향 등의 보호장치를 마련했는지를 중점적으로 심사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인적분할 전후로 최대주주 지분율이 어떻게 바뀌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를 증권신고서에 기재하도록 하는 등 공시를 강화하는 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기업의 경영 결정을 과도하게 제약하지 않는 선에서 주주 보호를 위해 질적인 심사를 강화하려고 한다"며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은 추후 심사 승인 케이스를 보고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인 기업들도 주주 보호 조치를 마련했는지 여부가 승인 결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거래소에 따르면 인적분할 재상장 신청 회사는 2019년 3곳, 2020년 6곳, 2021년 1곳, 2022년 상반기 1곳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하반기 9곳이 무더기로 신청했고 올들어 조선내화, STX가 인적분할 재상장을 신청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