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방첩사·사이버사 업무보고…역대 대통령 첫 방문

尹 "방산업체 핵심기술 유출 않도록 기밀보고 적극 시행"
尹 "적 사이버 공격, 수세 대응 탈피해 선제적·능동적 발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3.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3.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국군방첩사령부와 사이버작전사령부를 찾아 "방산업체의 핵심기술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방산기밀 보호활동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방첩사령부와 사이버사를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고, 부대원을 격려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현직 대통령이 방첩사령부를 직접 찾은 것은 31년 만, 사이버사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방첩사와 사이버사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업무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차원이다.

윤 대통령은 방첩사령부 업무보고에서 "지난해 11월 부대 명칭 개정 이후 방첩사령부가 본연의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다"며 "적극적인 방첩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본연의 임무를 수행하는 데 전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 군이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확고한 군사보안 태세가 정립되어야 한다"며 "방산업체의 핵심기술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방산기밀 보호활동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업무보고를 받은 뒤 방첩부대원들의 사명감과 헌신을 높이 평가하고, 군 통수권자로서 방첩사령부의 임무수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사이버사 업무보고에선 "전후방이 없는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사이버 작전부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적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 중심의 수세적 개념에서 탈피해 선제적·능동적 작전개념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국가 사이버안보를 위한 법·제도를 정비하고 우수한 사이버 전문인력을 육성할 수 있는 시스템을 시급히 발전시켜야 한다"며 국내·외 유관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업무보고를 받기 전 방첩사령부 방명록에 '보안이 생명이다'라는 문구를, 사이버작전사령부 방명록에는 '사이버 전투 역량은 국가안보의 핵심'이라고 적었다.

이날 업무보고에는 이종섭 국방장관과 김승겸 합참의장 등 군 수뇌부와 대통령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임종득 안보실 2차장, 임기훈 국방비서관, 윤오준 사이버안보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