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3세 경영 궤도?… 임상민, 6년 4개월만 부사장 승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상은 23일 임상민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대상 본사 전경. /사진=대상
임창욱 대상그룹 명예회장의 차녀 임상민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에 따라 대상의 오너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날 대상은 임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2016년 12월 전무 승진 이후 6년 4개월만이다.

임 부사장은 이화여자대학교 사학과와 영국 런던비즈니스스쿨 경영대학원(MBA) 과정을 졸업했다. 유티씨인베스트먼트 투자심사부를 거쳐 2009년 8월 대상 PI 본부에 입사해 그룹 경영혁신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기획관리본부 부본부장을 거쳐 현재는 전략담당중역을 맡고 있다.

그동안 기존 계열사 흡수합병 및 사업구조 재편을 통한 경영 효율 제고, 미래 먹거리 확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전략과제 추진, 글로벌 생산기지 구축 및 전략적 M&A 등의 성과를 내는 데 공을 세웠다.

대상 관계자는 "임 부사장은 실무형 리더십으로 전략 수립과 실행을 주도하고 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외 경영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그룹 차원의 중장기 전략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추진을 위해 부사장 승진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임 부사장은 대상그룹 지주회사인 대상홀딩스의 지분 36.7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임 명예회장(4.09%), 장녀 임세령 부회장(20.41%)보다 많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